Current Exhibition

​탁윤재 Tak,Yun Jae

 

∎개인전

  • ...too(갤러리다함 ,경기안산)2018

  • 유리(아리오소갤러리 ,울산)2017

  • I am with You (갤러리 중 (반포,부천점 ,서울) 2012

  • 신길수 전시회 (사이에TnB 공아트스페이스-1F ,서울)2010

     

∎아트페어

  • AHAF(청화랑,파라다이스호텔,부산)2019

  • 아트아시아_프로젝트그룹“아타비타”,1킨텍스5번홀,경기도 고양시 2018

  • 쿤스트취리히(심여갤러리,ABB홀550,스위스)2018

  • AHAF(갤러리다함,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서울)2018

  • ​스푼아트쇼(금산갤러리,킨텍스,경기고양시)2016

     

∎단체전

  • topaz展(이상아트스페이스,서울)2018

  • 1st sharring(자하갤러리,서울)2018

  • 유사합판류_그들각자의 음각(갤러리아쉬,경기파주)2016

  • face off(갤러리아쉬,경기 파주)2016

  • 펠리스쿱 드라마(갤러리아쉬,경기 파주)2016

한여름 안개 짙은 길을 걸어본 적이 있는가?

나에게 작업이란,

홀로 텅 빈 거리나 숲 속을 거닐 때 느껴지는 헛손질로 느껴지는 것과 같은 감촉이다.

투티 탁윤재 (8)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2)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3)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1)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11)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9)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10)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6)
press to zoom
투티 탁윤재 (5)
press to zoom
1/2
∎작품 설명
가장 최근 연작으로 그림 제목을 “NONE“이라 썼다.
무한한 공간이며 텅 빈 공간 속에 닿을 수 없는 헛손질을 하는 사람들의 상실감 우울함을 표현하고자 하기에 그리하였다. 누군가는 머리카락 누군가는 리본 누군가는 연장될 것 같은 끈으로 보기도 한다.

그림을 그려야 하는데 그리기가 싫다. 그래서 닦아내고 긁어서 표현하는 것이 좋아서 그렇게 한다.
캔버스에 밑 칠을 하고 전면을 유화물감으로 덮는다.
휘발성을 가지고 있는 용액을 붓으로 닦아내면 물 자국처럼 흔적이 남는데 그 후 바늘 하나를 가지고 긁어낸다.
그러다 보면 먼저 지나간 붓 자국과 나중에 지나간 붓 자국이 차이를 두며 밑 칠한 색이 드러나는데 이 과정을 반복한다.
 
이 부분이 가장 좋다. 의미 없는 행위를 반복하는 것이 비워내는 과정이고
그 이전에도 이런 행위를 많이 했던 터라 지금 하는 작업에 꼭 맞는 거 같아서
내 행위가 그림 속에서 정당한 것 같기만 하다.